"상습지각? 대통령도 출퇴근 시간 관리하자" 전현희, 감사원에 반박
"상습지각? 대통령도 출퇴근 시간 관리하자" 전현희, 감사원에 반박
  • 내외일보
  • 승인 2022.08.08 11: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감사원으로부터 감사를 받고 있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날을 세웠다.

전 위원장은 "감사원은, 권익위원장은 감사원장과 다른 부처 장관들과 똑같이 정무직 고위공직자로서 출퇴근시간 관리가 없음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권익위원장만 표적으로 다른 장관들에게는 적용하지도 않는 상습지각이라는 부당한 프레임을 씌우며 이례적 감사를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7일 전 위원장은 SNS에 이같이 밝히며 "이로인해 견디기 힘들 정도의 강한 사퇴압박을 느끼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망신주기식 심각한 명예훼손으로 수치감과 정신적 고통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감사원 잣대대로라면 상습결근인 장관들도 모두 감사해야 공정한 것"이라며 "감사원이 서울과 세종을 오가며 근무하는 장관이 오전에 서울 업무 후 오후에라도 세종으로 가는 것을 지각이라고 하려면 세종에 오후에라도 가지 않거나 아예 가지도 않는 장관들의 경우 감사원 잣대로는 상습결근이 되는셈이니 더 심각한 복무기강 위반"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전 위원장은 "감사원이 상습지각이라는 망신주기식 명예훼손을 하고있다. 이는 법률에 정해진 임기를 지키기 위해 사표를 내지 않는 권익위원장에게 사퇴압박을 하기 위한 찍어내기식 명예훼손 표적감사 및 직권남용 감사"라고 주장했다.

전 위원장은 "이번 감사를 계기로 대통령 포함 장관급이상 정무직 고위공직자들 출퇴근시간 등 근태관리기준 만들 것을 제안한다"며 "대통령을 포함한 모든 장관급 이상 고위직 공직자들의 출퇴근 시간 장소 등 근태기준을 만들고 정무직들도 일반직 공무원들과 똑같은 출퇴근 관리기준을 적용하여 공정과 상식의 가치를 국민의 눈높이로 올려놓자"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남 2022-08-08 16:52:45
재레시장도 이보다 질서있을것입니다 정권에 따라 아부하기 바쁜 사정기관과 고위직 국민의식에 너무나 못 미치는 수준에 진절머리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