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빈손으로 휴가 복귀하고선 분발하자?"... 박지원 '일갈'
"윤석열 대통령, 빈손으로 휴가 복귀하고선 분발하자?"... 박지원 '일갈'
  • 내외일보
  • 승인 2022.08.08 11: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태종 기자 = 24%의 지지율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 뜻을 받들겠다고 짧게 밝힌 것을 두고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지지율 24% 부정 평가가 66% 이건 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건데 오늘 빈손으로 복귀하고 더 열심히 분발하자니”라며 성토했다.

박 전 원장은 8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24대 66, 오늘 휴가에서 복귀하시는 윤 대통령 내외분만 모르는 것 같다. 이건 심각한 수준”이라며 “ 팰로시 안 만난 것도 문제지만, 오늘 아침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Make it in America’라고 말한 건 트럼프의 ‘America first’보다 더 지독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자진 사퇴할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교육부 장관이야 신데렐라 장관 된 것 아닌가. 신발 잃어버리고 뛰어다니는”이라며 “그 분 나가더라도 언 발에 오줌도 안 된다”며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기자회견 하고 본격적으로 붙잖나. 국민의힘에는 국민이 없고 자기들끼리 힘자랑을 하고 있다”며 “국민은 박 장관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나가주라는 것 아닌가. 무엇보다 대통령중심제에서 대통령한테 나가라고 할 수 없으니 대통령실장과 정무실장 등이 ‘내 탓이오’하고 나가야 하는데 지금까지 안 된 분발이 지금부터 나오나”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이렇게 지지도가 떨어지는 건 첫째는 대통령 잘못, 둘째는 영부인 잘못”이라며 “지금 현재 (김건희 여사) 대학원생 친구가 대통령실에 있다. 지금 켜켜이 쌓여간다”고 꼬집었다.

앞서 김 여사는 대통령 공관 인테리어 공사에 자신이 운영하던 코바나 후원사가 참여한 의혹, 대통령실에 대학원생 동기 채용 의혹, 논문표절 의혹, 허위경력기재 의혹 등에 휩싸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영기 2022-08-08 22:48:32
윤석열 대통령 훌륭한 업적을 남기시기를 국민은 기원합니다 새로운 대한민국 거듭나 당당한 외교 튼튼한 안보 한미동맹 안보초석 도발하면 무덤판다 비핵화 사기쇼 최종 목표 적화 김대중 북한은 핵개발 능력 없고 생각도 없다 악은 스스로 망하고 용서해도 자신이 지은 업보는 받는다 민주화 이후 국민 쪽박차고 나라 말아먹었다 지난 5년 국민 쪽박차고 나라 말아먹었다 북한 앞잡이 주구 하수인 빨갱이 척결하고 물갈이하라 여론조작 통계조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