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복자 서울시의원, 서울시의 불공정 행위 속 ‘서울시 대표도서관 조성’
신복자 서울시의원, 서울시의 불공정 행위 속 ‘서울시 대표도서관 조성’
  • 이수한
  • 승인 2022.08.0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대표도서관 건립을 위한 동대문구 부지교환, ‘서울시의 갑질 행태’

동대문구 구민들의 신뢰성 구축을 위해 대책 방안 마련해야 할 것
제31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 중인 ‘신복자 시의원’
제31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 중인 ‘신복자 시의원’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서울특별시의회 신복자 의원(국민의힘·동대문구4)은 지난 5일 제31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서울 대표도서관 건립(동대문)’ 추진 중 서울시의 불공정한 갑질 행위를 강하게 질타했다.

 
서울시는 권역별 시립도서관과 자치구 공공도서관을 통합 지원하는 대표도서관을 동대문구 전농동에 조성할 계획이며, 조성 예정지에는 동대문구 구유지가 일부 포함되어 있어 동대문구 장안동의 시유지인 구민회관 부지와 교환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당초 합의한 토지교환 방법은 공시지가가 아닌 감정평가 기준으로 토지를 교환하기로 했으나(△서울시의 일방적 통보), 감정평가로 환산했을 경우 구유지가 47억 1천 8백만 원 정도 더 높은 가격이 나오자 서울시는 강권을 이용해 공시지가 기준으로 토지교환을 산정했다.
 
이에 신복자 의원은 “동대문구청이 동일한 토지를 교환하면서 받는 돈은 47억 1천 8백만 원의 20분의 1에 불과한 2억 4천만 원뿐이다” 며 “서울시는 일방적으로 정했던 기준이 불리해지자 또다시 우월적 지위를 남용해 유리한 기준으로 바꿨다” 며 서울시의 권위적인 태도를 비판했다.
 
 또한, 신복자 의원은 “동대문구 구민들이 서울시의 불공정한 갑질로 상처를 받고 우리 정치에 대한 신뢰를 잃는 일이 없도록 다른 방안으로도 선처해주길 바란다” 며 동대문구의 토지교환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것을 거듭 당부했다.
 
끝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서울시와 자치구 간의 관계가 ‘서로의 형편을 걱정해 밤에 몰래 자신의 볏단을 옮겨 주던 의좋은 형제와 같이’ 상호 호혜적인 관계로 거듭나길 바란다” 며 5분 발언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