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잘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의원 '막말'에 '초토화'
"사진 잘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의원 '막말'에 '초토화'
  • 내외일보
  • 승인 2022.08.1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철완 기자 = 국민의힘이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 나선 가운데,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실언해 파장이 일고 있다.

11일 채널A가 보도한 영상 속 김성원 의원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에서 진행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의 말을 들은 임이자 의원은 그의 팔을 때리며 촬영 중인 카메라를 가리키기도 했다.

방송에 출연한 윤희석 전 국민의힘 대변인은 "유구무언이다. 저 발언은 아무리 사석에서라도 해선 안 될 발언인데, 채증됐다"며 "김 의원은 정치적으로 많이 곤란한 상황이 될 것 같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에 있는 사람과 편한 자리에서 하는 말이라도 할 말과 안 할 말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특히 재선 국회의원 아니겠나. 피해 현장에 가서 봉사하겠다고 의원들이 가서 준비하는 과정에서 저런 발언이 나왔다는 것에 대해선 무엇으로도 제가 해명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의 비난도 쏟아지고 있다. "침수 피해 때문에 고인이 되신 분들도 있는데 이럴 수 있나", "논란 일면 농담이었다고 할 건가", "윤리위 가동 안 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파장이 커지자 김 의원은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