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핵관' 이철규, "이준석이 지구 떠나면 호남 출마하겠다"
'윤핵관' 이철규, "이준석이 지구 떠나면 호남 출마하겠다"
  • 내외일보
  • 승인 2022.08.14 09: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철완 기자 = '윤핵관'으로 지목된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이 이준석 대표를 향해 "지구를 떠난다면 전라도여도 출마하겠다"고 응수했다.

13일 이준석 대표는 기자회견을 통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 윤핵관 호소인들을 향해 "수도권 열세지역에 출마 선언하라"고 촉구한 것을 맞받아 친 것.

강원일보 등에 따르면 이철규 의원은 이날 매체와의 통화에서 "정치의 기본부터 배워야된다. 정치 문외한이 하는 소리를 하고 있다"면서 "저는 당의 공천을 받고 국회의원이 된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철규 의원은 2016년 총선 당시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이후 당으로 입당했다.

이 의원은 "권성동·장제원 국회의원도 무소속으로 출마해서 당선됐다. 어디 남의 지역구민들을 모독하는 것이고 폄훼하는 것이고 망언"이라고 지적하면서 "망언을 일삼으니까 당원과 국민들로부터 공감받지 못하는 것이다. 아무말이나 그렇게 하는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지구를 떠야지'라고 발언한 것을 비꼬기도 했다.

이 의원은 "지구를 떠나겠다던 분이 여전히 혹세무민하고 있다"며 "지구를 떠난다면 당을 위하는 그 말에 진정성을 믿겠다. 그리고 선거구를 전국 어디든, 우리당의 최고 험지인 호남지역이라도 출마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앞서 이준석 대표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소속 권성동·이철규·장제원 의원을 '윤핵관', 정진석·김정재·박수영 의원을 '윤핵관 호소인'이라고 각각 실명으로 언급했다.

이 대표는 "소위 윤핵관이라고 불리는 사람들이 모두 우리 당의 우세 지역구에서 당선된 사람들이라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며 "경상도나 강원도, 강남 3구 등에서 공천만 받으면 당선될 수 있는 지역구에 출마하는 이들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 때문에 딱히 더 얻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총선승리를 하는 데에 일조하기 위해 모두 서울 강북지역 또는 수도권 열세지역 출마를 선언하시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정호 2022-08-14 18:05:26
주인위해 꼬리 흔드는 당신 많이 흔들어라 너도 언젠가는 팽 당하는 날이 올거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