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논문 표절 논란에 "국민대 박사라 죄송" 서승만 '일갈'
김건희 논문 표절 논란에 "국민대 박사라 죄송" 서승만 '일갈'
  • 내외일보
  • 승인 2022.08.14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승만 SNS
서승만 SNS

[내외일보] 이태종 기자 = 국민대 박사학위를 취득했던 개그맨 서승만 씨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 논란과 관련해 국민대 앞에서 1인시위에 나서 눈길을 끈다.

서 씨는 SNS에 "뭐라도 해야 될 것 같았다.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라며 국민대학교 앞에서 1인 시위한 사진까지 올렸다.

사진 속 서승만 씨는 저승사자 복장을 하고 '국민대 출신 박사라 죄송하다. 공정과 상식이 있다면 김건희 논문 표절 재조사 및 회의록을 즉각 공개하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서 씨는 고령운전자 사고 감소 대책을 연구한 논문으로 2019년 9월 국민대 일반대학원에서 행정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바 있다.

앞서 국민대는 지난 1일 김건희 여사 논문 4편에 대해 연구윤리 부정 의혹을 재조사한 결과 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한 3편은 연구부정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나머지 학술논문 1편에 대해서는 '검증불가' 판정을 내렸다.

이에 국민대 교수회는 지난 12일 "국민대학교 교수회 회원 일동은 금번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의 김건희 씨의 박사학위 논문과 관련한 일체의 사회적 물의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