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은사 스님들이 노조원 집단 폭행... 인분 뿌리기도 '충격'
봉은사 스님들이 노조원 집단 폭행... 인분 뿌리기도 '충격'
  • 내외일보
  • 승인 2022.08.1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전 총무원장인 자승 스님의 선거 개입 등을 비판하며 1인 시위에 나선 조계종 노조원이 스님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오전 10시~10시30분쯤 노조 홍보부장 박정규씨는 서울 강남의 봉은사 정문 앞에서 자승 스님의 선거 개입 중단과 봉은사·동국대 공직 퇴진 등을 촉구하기 위한 1인시위를 준비했다.

이때 봉은사 소속 스님 2명이 나타나 피켓을 빼앗았고, 박씨가 이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주먹질과 발길질을 당했다. 심지어 스님들은 인분이 담긴 양동이를 들고와 뿌리기도 했다고 박씨는 전했다. 

박씨는 이날 매체와의 통화에서 “폭행으로 인해 허리 쪽에 통증이 있다. 안면을 가격당해 아랫입술 안 쪽이 터졌고 넘어지면서 팔꿈치에 타박상도 입었다”며 “2~3일 안정을 취해야 하는 상태”라고 말했다.

지난 11일 마감된 조계종 제37대 총무원장 선거 후보 등록에는 전 교육원장인 진우 스님이 단독 입후보하며 사실상 당선을 확정지었다. 이보다 앞선 지난 9일에는 조계종 종책 모임인 불교광장이 차기 총무원장으로 진우 스님을 합의 추대한다는 성명을 내고 지지를 표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조계종의 단일 후보 추대가 ‘협잡’에 불과하다”면서 실세인 자승 전 총무원장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라고 비판했다. 

이날 폭행을 당한 박씨는 지난해 11월 불교계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자승 전 총무원장과 종단에 비판적인 발언을 한 것을 이유로 조계종 총무원으로부터 지난 1월 해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