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관저 의혹' 국정조사에 '건진법사'도 출석할까?
'김건희 관저 의혹' 국정조사에 '건진법사'도 출석할까?
  • 내외일보
  • 승인 2022.08.19 14:2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권 의원 170여명이 윤석열 대통령의 집무실과 관저를 둘러싼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는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면서 김건희 여사를 겨냥했다.

19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를 맡은 진성준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시중에는 ‘권력서열 1위가 김건희 여사고 2위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3위는 윤석열 대통령’이라는 이야기가 있다”라며 “문제가 없다면 조사를 피할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정조사 요구서에 담긴 의혹 사항들은 모두 8가지 정도 된다”라며 “대통령 집무실 이전을 서둘러 강행한 이유와 경위가 무엇인지에서부터 대통령실 이전과 또 관저를 이전하는 데 따른 여러 공사를 수행한 업체들을 선정하는 과정이 과연 적법했는지, 이전되고 난 후에 청와대를 활용하는 계획은 적절한 것인지, 거기에 더해서 대통령실의 직원들을 채용하는 과정이 과연 적법하고 공정했는지 하는 문제들을 모두 조사하자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적 의혹이 제기되고 있고 채용 과정에서도 납득할 수 없는 인연이 작동했다고 한다면 이 문제에 대해서 무작정 감싸기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떳떳하다면, 문제가 없다면 조사를 피할 이유가 없지 않겠나”라고 되물었다.

이어 “지금 드러난 것만 봐도 김 여사의 지인들. 이전에 코바나콘텐츠라든지 이렇게 사적인 활동 과정에서 맺어진 인연들이 지금 대통령실 주변에서 채용이 된다거나 또는 공사를 수주한다거나 하는 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지 않나”라며 “심지어는 건진법사라고 하는 사람이 국정에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어서 대통령실이 이에 대해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만일 건진법사가 그런 짓을 벌이고 있다고 한다면 건진법사를 불러다가 강력하게 경고를 하고 조치를 취해야 될 일이지 기업들에게 ‘그 법사라는 사람 조심하십시오’ 그렇게 권고할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국정조사가 열리게 되면 건진법사를 증인으로 요구할 생각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는 “현재 건진법사 의혹은 국정조사의 범위에 포함되어 있지 않다”라면서도 “조사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그가 대통령실 이전 문제에 개입되어 있다고 한다면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진희 2022-08-19 22:46:46
머리는 왜저래?
심은건가 얹은건가?

이진희 2022-08-19 22:44:31
저 포켓에꽂은 저건 무슨뜻?
일본이 생각나는건 나만인가?
한남동사저 수백억들여 초호화판으로
만들고 한입에꿀꺽 하려는건 아니겠지?
절대 절대 국유지매매 반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