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막말' 논란에 "국제망신·외교참사" 직격
윤석열 대통령, '막말' 논란에 "국제망신·외교참사" 직격
  • 내외일보
  • 승인 2022.09.22 15: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윤경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성과가 전무한 국제 망신 외교 참사에 대해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22일 박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이뤄진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간 회담을 두고 “윤석열 정부의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악평햇다.

이어 “윤 대통령이 직접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기껏 30분가량 만남은 일방적 구애로 국기인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마주 앉은 비굴한 모습에 불과했다”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에 진전이 전혀 없었다”고 비판했다.

또한 박 원내대표는 이날 뉴욕에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윤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약식으로 만난 데 대해서도 “바이든 대통령과 48초간 서서 나눈 대화가 한·미 정상회담의 전부일 거라고 믿고 싶지 않다”며 “그게 전부라면 전기차 보조금 차별과 바이오 산업 등에 대한 압력 등 경제 현안은 하나도 풀어내지 못한 것이라서 참으로 걱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회담 장소를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장면이 담겨 큰 외교적 실례를 범했다”며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강조한 한·미 가치동맹의 민낯과 사후 조정도 못한 무능에 모자라 대한민국의 품격만 깎아내렸다”며 “성과가 전무한 국제 망신 외교참사에 대해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21일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바이든 미 대통령과 48초간 만난 뒤 회의장을 나오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미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되 '막말' 논란에 휩사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까스라이팅당하는총장 2022-09-23 07:20:17
살살 녹는다 국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