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욕설 논란'에 "경악... 설마했는데" 민주당 '맹공'
윤 대통령 '욕설 논란'에 "경악... 설마했는데" 민주당 '맹공'
  • 내외일보
  • 승인 2022.09.2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한 행사장에서 빠져나오며 건넨 욕설 논란을 '외교 참사'라 규정하고 윤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다만 민생에 집중하고 있는 이재명 당 대표는 해당 사안에 대해 '침묵'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YTN 인터뷰에서 "대통령 스스로 가서 혹을 떼고 오지는 못할망정 혹을 붙이고 온 것"이라며 "대통령의 막말로 또 외교 사고가 일어났다"고 비판했다.

앞서 유엔(UN)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 대통령은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를 마치고 나오면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이에 박 원내대표는 "국제 망신, 외교 참사가 벌어진 거라고 국민을 대표해서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차제에 이런 졸속, 무능, 굴욕, 거기에다 이런 막말까지 이르기까지, 국제적인 대한민국 품격을 떨어뜨리는 외교 책임을 물어 외교 라인에 대해 경질을 하고 대통령이 다시 외교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통령이, 각국의 정상이 모인 자리에서 이런 시장바닥 용어를 말했다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자신에게 욕설했다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폭로에 그래도 '설마' 했다"며 "그런데 이번 뉴욕에서의 발언을 보니 사실이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공식 사과와 함께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1차장을 즉각 경질하고 박진 외교부 장관도 교체해야 한다"며 국회 국정조사를 주장했다.

민주당 3선 중진 이원욱 의원 또한 SNS를 통해 "국격이 추락했다. 만남을 간청하는 굴욕적인 모습을 넘어 이제는 대통령이 미의회를 농락하는 욕설이 영상에 잡혔다"며 "빈손외교, 굴욕외교, 거기에 욕설외교, 비하외교까지 윤석열식 외교의 모습은 우리를 경악케 한다"고 윤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다만 이재명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의 욕설 논란과 당 차원의 대응 등에 대한 현안에 모두 침묵한 채 자리를 빠져나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