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공식입장, 유튜버 고소... 검찰 송치
영탁 공식입장, 유튜버 고소... 검찰 송치
  • 내외일보
  • 승인 2022.09.22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민규 기자 = 가수 영탁 측이 유튜버 이진호와의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알렸다.

21일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잘못된 사실을 진실로 믿고 있는 다른 분들을 위해서라도 현재까지의 법적 대응 진행 상황 및 그 결과를 알려 드리고자 한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소속사는 “2021년 12월 3일에 해당 유튜버를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의 혐의로 고소하였다”라며 “수많은 허위 방송 내용 중 총 7건의 고소 사실만을 추려 고소하였으며, 1건을 제외한 총 6개의 고소 사실 모두 이씨에게 혐의가 있다고 판단되어 8월 26일 검찰 송치가 결정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고소 이외에도 이씨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한 민사 소송을 진행했다. 조정 절차에서 잘못을 인정하고 해당 내용에 대한 사과방송과 아티스트와 관련 모든 영상을 삭제할 경우 손해배상은 물론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조정안을 냈지만, 이씨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소속사는 밝혔다.

이어 “결국 우리 측이 제시한 조정안과 크게 다르지 않은 조정을 갈음하는 결정(강제조정)을 받게 됐다. 앞으로 A씨가 기한까지 조정안대로 이행할지 면밀히 지켜볼 예정”이라며 “저희는 앞으로도 아티스트의 명예회복 및 진실을 알리기 위한 행동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경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예천양조 측이 오히려 우리 측을 사기, 사기미수, 무고, 명예훼손, 업무방해로 고소한 건과 관련해서는 모두 각하, 죄안됨, 혐의없음 등의 사유로 불송치되었다는 사실 또한 알려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월 소속사는 유튜버로 활동 중인 기자 출신 이진호씨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업무방해죄로 고소했다. 

이에 대해 이씨는 지난 8일 검찰에 송치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진실이라는 건 왜곡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이런 부분이 충분히 문제가 된다고 생각했고 관련 자료도 확보해서 시청자에게 전달했다”라며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검찰 단계에서 소명이 가능하다고 본다. 송치가 됐다는 것이 혐의가 인정됐다는 의미는 아니기 때문에 대응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