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천공'의 강의 뒤 조문 취소?... 민주당 '맹공'
윤 대통령, '천공'의 강의 뒤 조문 취소?... 민주당 '맹공'
  • 내외일보
  • 승인 2022.09.2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을 하지 못해 연일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무속인 천공 스승 강의 이후 순방 출발 시간이 변경됐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22일 김 의장은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오전 7시로 돼 있던 출발 시간이 출발 이틀 전에 왜 오전 9시로 변경됐나”라고 물으며 “대통령실이 답하지 않는다면 여러 정황상 국민들은 천공이 말한 ‘탁한 기운’ 때문에 고의적으로 출발을 늦게 했고, 교통 통제를 빌미 삼아 의도적으로 조문을 회피했다고 믿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의 주장에 따르면 지난 15일 천공의 유튜브 채널에 “조문을 가면 탁한 기운이 묻어올 수 있으니 가면 안 된다”는 내용의 강의가 업로드됐다. 그리고 그 다음 날인 16일 대통령 해외 순방 시간이 기존의 오전 7시에서 9시로 변경됐다.

김 의장은 “그 결과 윤 대통령 일행은 런던공항에 오후 3시 39분(현지시간)에 도착해서 조문하지 못하고 오후 6시에 찰스3세 만찬장에 직행할 수밖에 없었다”며 “만약 7시에 출발했다면 넉넉하게 조문이 가능했던 시간이었다”고 분석했다.

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또한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계획된 지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현동 외교부 1차관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18일 오후 3시 반에 공항에 내린 다음, 오후 6시 버킹엄 궁전 리셉션에 모습을 나타내기 전 이미 5시에 (궁전에) 도착해 있었다”며 오후 5시부터 6시 사이에 충분히 인근 웨스트민스터 홀에 가서 참배할 수 있었다고 꼬집었다.

그는 “18일 오후 3시 이후 도착한 정상은 19일에 조문록을 작성하도록 안내됐다”는 대통령실의 해명에 대해선 “일왕도 늦게 도착해 리셉션 참석 후 오후 8시 반에 참배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영국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만나자고 했는데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시간이 촉박해 못 만난다’고 했다”라며 “영국에 체류한 24시간 중 리셉션과 장례식을 제외한 22시간 동안 도대체 뭐를 한 건가”라고 강하게 질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