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군, 새로운 소득작목 발굴 박차
장수군, 새로운 소득작목 발굴 박차
  • 김천수 기자
  • 승인 2020.11.25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김천수 기자=장수군은 돈 버는 농업·농촌 실현을 위해 농림축산 15개 경쟁품목 육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소득작목 발굴을 위해 향신채소 우수 품종 선발 및 재배기술 확립 연구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장수군은 경쟁우위 특화작목 집중육성을 위해 2020년부터 전라북도 농업기술원과 중산간지에 맞는 향신채소 우수 품종 선발 및 재배기술 확립 연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장수군은 최근 소비량이 급증하고 있는 향신채소 중 하나인 고수의 우수 계통을 선발했다.

고수의 경우 경지면적이 작아 소면적 집중화가 가능해 노동 인력 고령화의 문제를 보안할 수 있으며 평균 해발 고도가 450m로 중산간지인 장수군은 평지에 비해 씹는 식감이 좋고 향이 진해 소비자 만족도가 높은 것은 물론 장수 한우와 함께 특색 있는 향신채소와 세트상품 구성으로 소비를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수군은 연중 생산할 수 있는 재배기술 및 추진 체계를 확립하고 2021년 시범농가를 육성할 계획이다.

현재 장수군은 민선 7기 역점사업 일환으로 재배환경, 경제성, 시장성, 발전가능성 등을 분석해 읍·면별 특화작목을 선정하고 한우, 사과, 토마토, 오미자, 고추, 인삼, 두릅, 양파, 양봉, 쌈채소, 생강, 시설상추, 약용작물, 오이, 수박을 15개 경쟁품목을 육성 중이다.

읍·면별 집중육성 품목은 장수읍 토마토, 산서면 감자, 번암면 시설상추, 장계면 약용작물, 천천면 고추, 계남면 오이, 계북면 수박 등이며 군은 읍·면별 품목에 맞춰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장수군농업기술센터는 기존 특화작목에 대한 시범사업 등을 통해 새로운 소득원 창출 가능성을 검증하고 있다.

올해는 활죽시설을 이용한 봄감자 재배시범, 애플수박 재배시범, 약용작물 용기재배시범사업을 추진해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 창출 가능성을 검정해 특화작목으로 육성했다.

실제 감자의 경우 기존 노지 봄감자에 비해 활죽시설 재배로 소득이 145%(250만원/1000㎡)가 향상됐으며, 애플수박은 400평에 2500만원 소득이 창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