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출신 독립운동가 2명 독립유공자로 포상 받아
장흥군 출신 독립운동가 2명 독립유공자로 포상 받아
  • 백평권 기자
  • 승인 2021.03.0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백평권 기자=장흥문화원은 2021년 3.1절을 계기로 이순주(李淳柱/1916~1936/용산면 어산마을/애국장) 선생과 문홍식(文洪植 1916~1987/장평면 양촌마을/대통령표창) 선생이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장흥군 출신 독립유공자는 53명으로 늘어났다.

이순주 선생은 16세이던 1931년 장흥청년동맹에 가입하여 동지 김옥석(용산면 인암리/2008년 독립유공자 포상), 최두용(용산면 운주리/2020년 독립유공자 포상), 고삼현(용산면 운주리/2019년 독립유공자 포상), 유재성(용산면 접정리/미포상), 문병곤(용산면 어산리/미포상) 등과 함께 비밀리에 농민야학을 하며 농민의 생존권 투쟁을 펼쳤다.

1932년 말경 이른바 ‘남면(현 용산면) 야학 사건’으로 장흥청년동맹 동지들과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장흥경찰서에 수감됐다. 출옥 후 1933년 독립운동비밀결사 ‘전남운동협의회’에 가입하여 장흥적색농민조합 청년반 책임자로 활동하던 중, 1934년 1월 체포되어 징역 1년 6월을 받고 목포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옥고를 치르던 중 모진 고문의 여파로 병환이 위독해지자 일제는 병보석으로 이순주 선생을 석방했다. 독립운동을 하면서 미처 결혼하지 못했던 선생을 친인척들이 목포의 어느 여관(木浦府 海岸通 一丁目 4番地)으로 모셨으나, 꽃다운 나이인 21세를 일기로 1936년 10월 5일 여관에서 쓸쓸하게 순국했다.

문홍식 선생은 18세이던 1933년 이순주 선생과 마찬가지로 독립운동비밀결사 ‘전남운동협의회’에 가입하여 활동했다. 선생은 동지들인 길양수(장평면 등촌리/1990년 독립유공자 포상), 길덕동(장평면 양촌리/2020년 독립유공자 포상), 임도진(장평면 등촌리/2020년 독립유공자 포상) 선생 등과 함께 일본인 지주 및 친일 지주에 대한 소작 쟁의 활동을 펴는 한편 야학을 개설하여 독립사상을 고취하던 중, 1934년 2월경 일본 경찰에 체포되어 목포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이후 선생은 민족 교육을 펼치기 위해 광주사범학교에 입학했다. 해방 후 장평초등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하던 중 이른바 ‘빨갱이’로 몰려 학살당할 위기를 넘기기도 했다.

당시 장흥의 대부분 학교 교사들은 외세의 간섭에서 벗어난 통일국가를 지향하는 활동을 펼쳤다. 선생은 여러 학교에서 교사 생활을 하고 교장으로 퇴임한 후 1987년 장흥읍 건산리에서 별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