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제3농공단지 조성에 박차 가해
예천군, 제3농공단지 조성에 박차 가해
  • 권영호 기자
  • 승인 2021.03.2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문면 신월리 일원에 195,000㎡ 규모, 2023년 말 완공 목표

[내외일보=경북] 권영호 기자 = 경북 예천군(군수 김학동)에서는 지난 2015년 준공된 제2농공단지가 88% 분양률을 보이는 가운데 제3농공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에 조성하는 제3농공단지는 제2농공단지와 연접해 있는 보문면 신월리 일원에 187억 원 사업비를 투자해 총 195,000㎡ 규모로 산업용지는 72.5%인 141,350㎡로 조성할 계획이다. 

지난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 입지 타당성 심사와 투융자심사를 거쳐 국토교통부 산업단지 지정계획 승인에 이어 지난해 말 경상북도 승인 고시로 추진에 탄력을 받고 있다. 

군은 5월 중 주민 설명회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하고, 관련부서·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올해 행정 절차를 마무리해 내년 3월경 토지 보상과 착공을 시작으로 2023년 말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한편, 예천 제1농공단지는 예천읍 지내리 일원에 128,945㎡ 규모로 1990년 완공해 8개 업체에 204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으며 405억 원의 연 생산액 중 47억 원을 수출하고 있다.

2015년도 준공된 제2농공단지는 중앙고속도로 예천IC 5분 거리인 보문면 승본리 일원에 256,918㎡ 조성됐으며 입주업체는 16개 업체로 140여 명이 종사하고 연간 총생산액은 351억 원, 이중 195억 원 생산품이 수출하고 있다.

특히 제2농공단지 내 최대 규모인 튤립인터내셔널(주)은 올해 상반기 제1공장 생산라인 증설에 이어 제2공장도 36,923㎡부지에 13,000㎡ 규모 공장을 신축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 12일 (주)옥토 산업과 계약을 체결하면서 제2농공단지 25필지 중 22필지 분양을 완료했으며 연말까지 잔여필지 분양이 완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학동 군수는 “제3농공단지 입주를 희망하는 업체에 산업 용지를 저렴하게 공급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입주하는 기업들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