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의원 6명 투기 의혹... 신속히 수사해야
세종시의회 의원 6명 투기 의혹... 신속히 수사해야
  • 김주환 기자
  • 승인 2021.03.2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가이드라인’ 분명히 하고 부패 고리 끊어야
억울한 '주홍글씨' 막기 위해서도 수사 총력
김주환 광역본부장
김주환 광역본부장

[내외일보] 김주환 기자 = 세종시의회가 공직자 땅 투기의혹에 대한 자체조사에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발표 후, 시의원 6명의 땅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시민들은 자체조사는 물론이고 경찰조사도 믿지 못하겠다는 등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혼돈과 불안 속에 불거진 LH사태는 민관 할 것 없이 개발지역을 무대로 한 투기 의혹으로 국민들을 무기력의 절벽으로 몰아세웠다.

공직은 국민의 생명 재산 그리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존재한다. 하지만 지금의 공직이 갖고 있는 권한은 권력으로, 그 권력은 사욕을 위해 가동되고 있다.

이에 지금 곪아있는 공직사회에 대한 대대적인 수술은 꼭 필요하나 도려내야 할 부분을 어떻게 진단하고 어떻게 제거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

수사당국은 불법이 확인되면 성역이 없는 법집행을 통해 일벌백계하여 우리사회 만연되어있는 부패 고리를 잘라내야 할 것이다.

그런가하면 투기 의혹이 불거진 6명의 시의원 중 A의원은 의원이 되기 전인 2017년 민간인 신분으로 토지를 매입했다며 자신의 투기 의혹을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A의원은 노후생활을 위해 마련한 토지를 두고 언론이 '아니면 말고 식' 의혹제기를 한다며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만약 A의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참으로 억울한 일이다. 

이에 경찰은 수사에 분명한 가이드라인을 정하고 제보를 통해 얻은 내용을 면밀히 분석해 속히 수사결과를 발표해야 마구잡이식 의혹으로 인한 주홍글씨를 막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