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사과
남양유업 사과
  • 내외일보
  • 승인 2021.04.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남양유업이 거짓광고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6일 남양유업은 입장문을 통해 "지난 13일 심포지엄에서 발표한 실험이 인체 임상시험이 아닌 동물 세포 단계 실험에서의 결과임을 설명했으나, 임상시험을 거치지 않아 효과를 단정 지을 수 없음에도 소비자에게 (코로나19에 관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지난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남양유업 측은 '불가리스' 발효유 제품 시험 결과,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가 99.99%까지 사멸하고 코로나19 바이러스도 77.8% 저감하는 효과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국 마트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품절되고 남양유업 주가가 한때 20%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남양유업은 "이번 세포실험 단계 성과를 토대로 동물 및 임상시험 등을 통해 발효유에 대한 효능과 가치를 확인해나가며,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 및 연구 개발에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전했다.

1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남양유업을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고 영업정지 2개월의 행정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