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연 일침 "최악"
손승연 일침 "최악"
  • 내외일보
  • 승인 2021.04.16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승연 / SNS
손승연 / SNS

[내외일보] 가수 손승연이 비매너 관객에게 일침을 가했다.

16일 손승연은 자신의 SNS에 "오늘 무대를 바라보고 오른쪽 끝에 앉으신 분 2열인가 3열이셨고 어머님이셨는데, 핸드폰을 계속 보시더군요"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웃음소리와 환호성은 이해한다. 같이 즐기기 위해 온 것이지만 휴대폰의 경우는 정말 최악"이라고 전했다. 

이어 "특히 공연장은 어둡고 배우들의 대사 이외에 조용하기 때문에 불빛과 벨소리는 잘 보이고 잘 들린다"고 전했다.

끝으로 손승연은 마지막으로 공연장에서의 매너를 꼭 지켜달라며 당부를 전했다.

손승연 / SNS
손승연 / SNS

한편 손승연은 현재 뮤지컬 '위키드'에서 옥주현과 더블로 초록마녀 엘파바 역을 맡고 있다.

뮤지컬 '위키드'는 오는 5월 2일까지 블루스퀘어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