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해명, 제니가 왜?
YG 해명, 제니가 왜?
  • 내외일보
  • 승인 2021.04.17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니 SNS
제니 SNS
제니 SNS
제니 SNS

[내외일보] 블랙핑크 제니가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인 사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 수목원 측이 해명했다.

제니는 지난 14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한 수목원에서 찍은 사진을 여러장 게재했다. 

화사한 꽃이 피어있는 수목원에서 제니는 촬영에 몰두했다.

그 가운데 제니 포함 7명이 찍은 사진도 있었다. 이 사진으로 인해 제니가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겼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하지만 제니가 찾았던 수목원 측은 16일 공식 블로그에 "제니가 일로 왔다. (수목원으로) 들어가면서 안 그래도 튤립이 너무 예쁘다고 하면서 갔는데 일이 끝나고 나오면서 사진을 찍었었나 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제니 SNS
제니 SNS

YG 측도 "제니가 당시 수목원에 촬영 차 방문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적인 모임이 아니라 업무로 인한 모임일 경우에는 5인 이상 금지 수치에 해당되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