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구, 38개 시군구와‘4‧27 판문점 선언 3주년 기념’입장문 발표
대덕구, 38개 시군구와‘4‧27 판문점 선언 3주년 기념’입장문 발표
  • 정광영 기자
  • 승인 2021.04.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정부와 북측 평화·공동번영 함께 나아가자’
지자체 남북교류에 중앙정부ㆍ국회 도움 요구
사진은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열린 포럼 창립총회 장면.
사진은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열린 포럼 창립총회 장면.

 

[내외일보=대전] 정광영 기자=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지난 22일 전국 시군구 남북교류협력 포럼 소속 38개 시군구와 함께 ‘4ㆍ27 판문점 선언 3주년 기념’ 입장문을 발표했다.
‘전국 시군구 남북교류협력 포럼’(상임대표 염태영 수원시장, 이하 포럼)은 전국 38개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돼 있으며 대덕구는(구청장 박정현) 운영위원으로서 포럼에 참여하고 있다.
입장문의 주요 내용은 ‘남북 관계 회복을 위한 그간의 모든 과정을 깊이 성찰하고, 지방정부와 북측이 힘을 합해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포럼은 입장문을 통해 “3년이 지난 지금 가슴을 뛰게 했던 기대만큼 성과를 내지 못해 매우 가슴이 아프지만, 기대와 실망이 반복됐던 시간도 결코 헛된 시간이 아니었기에 우리는 다시 희망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하노이 회담 결렬 후 평화의 시간을 거꾸로 되돌리지 않으려는 북측의 노력에 변함없는 기대감을 표하며, 복잡한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한반도 비핵화와 완전한 평화 구축을 위해 북‧미 정상이 약속한 싱가폴 합의 정신을 바탕으로 다시 시작하려는 현 정부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남북 교류협력 사업에 대한 지방정부의 독자성이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국회의 적극적인 도움을 요청했으며,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이 개정된 이후 후속 조치로 추진 중인 지방정부와 북측 간 직접적인 교류협력 사업에 대한 기대감도 빼놓지 않았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지방정부가 고유 권한을 갖고 남북협력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된 것은 다함께 잘사는 평화로운 한반도로 나아가는 과정의 촉매 역할을 할 것”이라며 “주민과 함께 북측의 닫힌 문을 활짝 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포럼에 속해 있는 전국 시군구 지방자치단체는 한반도 내 코로나19 안정화를 위한 민족 간 보건의료 협력을 비롯해 탄소배출권 강화 등 국제적 환경기준 강화에 따른 산림분야 협력, 식량 자주권을 위한 농‧수‧축산 분야 협력사업 등을 준비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