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지방정부-북측, 평화·공동번영’입장 표명
박승원 광명시장,‘지방정부-북측, 평화·공동번영’입장 표명
  • 박상덕 기자
  • 승인 2021.04.2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경기] 박상덕 기자 = 박승원 광명시장은 ‘4?27 판문점 선언 3주년’을 맞아 전국 38개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된 전국 시군구 남북교류협력 포럼(상임대표 염태영 수원시장, 이하 포럼)과 함께 남북 관계 회복을 위한 그간의 모든 과정을 깊이 성찰하고, 지방정부와 북측이 힘을 합해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포럼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3년이 지난 지금 가슴을 뛰게 했던 기대만큼 성과를 내지 못해 매우 가슴이 아프지만, 기대와 실망이 반복됐던 시간도 결코 헛된 시간이 아니었기에 우리는 다시 희망을 갖게 된다”고 밝혔다.

또 “하노이 회담 결렬 후 평화의 시간을 거꾸로 되돌리지 않으려는 북측의 노력에 변함없는 기대감을 표하며, 복잡한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한반도 비핵화와 완전한 평화 구축을 위해 북?미 정상이 약속한 싱가폴 합의 정신을 바탕으로 다시 시작하려는 현 정부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이 개정된 이후 후속 조치로 추진 중인 지방정부와 북측 간 직접적인 교류협력 사업에 대한 기대감도 빼놓지 않았다.

포럼은 지방정부는 시민들을 위한 독자적인 행정을 수행하고 “남?북 동포들이 가진 것을 모두 합한다면 우리 기업과 국민들에게, 그리고 북녘의 동포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각 지방정부가 저마다의 특색을 발휘한 협력사업을 진행하고, 또 힘을 합치면 더 큰 규모의 협력사업도 가능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현재 포럼에 속해 있는 전국 시군구 지방자치단체는 한반도 내 코로나19 안정화를 위한 민족 간 보건의료 협력을 비롯해 탄소배출권 강화 등 국제적 환경기준 강화에 따른 산림분야 협력, 식량 자주권을 위한 농?수?축산 분야 협력사업 등을 준비 중에 있다.
이와 함께 남북 교류협력 사업에 대한 지방정부의 독자성이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국회의 적극적인 도움을 요청했다.

전국 시군구 남북교류협력 포럼 운영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방정부의 협력사업은 다함께 잘사는 평화로운 한반도로 나아가기 위한 길이 될 것”이라며 “전국 시군구 남북교류협력포럼을 통해 정치군사적 상황이나 국제정세에 흔들리지 않고, 남북 도시 간 협력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밝혔다.

전국 시군구 남북교류협력 포럼은 기초자치단체도 남북교류의 주체로 규정한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시군구 차원의 남북교류 정책 발굴과 실천을 위한 협력적 관계 구축을 위해 지난 3월 16일 창립한 정책협의기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