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2030년까지 온실가스 절반 감축”
바이든 “2030년까지 온실가스 절반 감축”
  • 이교영 기자
  • 승인 2021.04.22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2030년까지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을 2005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40개국 정상을 초청해 화상으로 개최한 기후 정상회의 첫날 개막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에 대항해 아무런 활동을 하지 않는 것의 비용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적극적 대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기후 대책에서 비상한 경제적 기회를 본다면서 미국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절반으로 감축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기후변화 대처를 그저 기다리고 있는 것이 아니라면서 세계의 최대 경제 대국들이 기후변화와 싸우는 데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기후변화 대응을 도덕적이고 경제적으로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