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 광역주거복지센터, 이주지원 상담 본격 개시
인천광역시 광역주거복지센터, 이주지원 상담 본격 개시
  • 최장환 기자
  • 승인 2021.04.23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주거 서비스 강화를 위한 발걸음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인천광역시 광역주거복지센터는 여인숙, 고시원, 반지하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이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정착할 수 있도록 이동 상담과 아웃리치 상담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이동 상담 및 아웃리치 상담 대상은 중구, 동구 및 계양구 소재 쪽방, 고시원, 반지하 등 비주택에서 3개월 이상 거주한 무주택세대 구성원으로서,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 평균소득의 50% 이하이면서 영구임대주택 자산기준(총 자산 2.15억원, 자동차가액 3.496만원)을 총족하는 인천시민이다.

이러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전문 주거복지상담사가 각 동에 위치한 행정복지센터로 찾아가는 ‘이동 상담 방식’과 광역주거복지센터가 대상자 가까이 상담 장소를 마련하여 운영하는 ‘아웃리치 방식’이 병행된다.

4월 19일 계산4동 행정복지센터 이동 상담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이주지원 상담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iH공사 이승우 사장은 “공사는 인천광역시와 위·수탁 계약을 체결해 광역주거복지센터를 위탁운영하고 있다.”며, “어두운 주거환경인 여인숙, 고시원, 여관, 반지하 등에서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에게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데, 주거취약계층이 임대주택에 정착할 수 있도록 이주 상담부터 입주 후 적응까지 밀착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인천광역시 광역주거복지센터는 지난달 25일 동구 송림동에 이주지원상담소를 개소하고, 상담업무를 시작했다.

인천 중구, 동구 및 계양구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으로서 상담을 원한다면 누구나 유선상담(☎1811-7757, ☎032-260-5657~8)이 가능하다.

[상담을 하고 있는 광역주거복지센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