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지구의 날 맞이 『Zero Carbon·Zero Light』 실시
신한금융그룹, 지구의 날 맞이 『Zero Carbon·Zero Light』 실시
  • 이수한
  • 승인 2021.04.23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부터 신한금융투자 본사, 신한은행 본사, 오렌지라이프 본사
(소등 전)사진 왼쪽부터 신한금융투자 본사, 신한은행 본사, 오렌지라이프 본사
(소등 후)사진 왼쪽 위부터 신한금융투자 본사, 신한카드 본사,신한은행 본사(가운데), 신한생명 본사, 오렌지라이프 본사
(소등 후)사진 왼쪽 위부터 신한금융투자 본사, 신한카드 본사,신한은행 본사(가운데), 신한생명 본사, 오렌지라이프 본사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22일 오후 8시부터 10분간 불을 끄는 ‘지구의 날 51주년 기념, 전국 소등행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10분간 소등’은 전기 등의 에너지 사용량을 줄여 탄소배출을 감축할 수 있다는 상징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 신한금융은 그룹 차원으로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전략인 ‘Zero Carbon Drive’의 일환으로 본사 및 그룹사 건물 6개를 중심으로 행사에 참여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작년 11월, 동아시아 금융그룹 최초로 기후변화에 따른 국제협력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Zero Carbon Drive’ 를 선언했다.

‘Zero Carbon Drive’는 국제적인 탄소 중립(Carbon Neutral)정책에 발맞춘 신한만의 차별화된 친환경 금융 전략이다. 이를 통해 2050년까지 그룹이 보유한 자산 포트폴리오의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기반으로 친환경 금융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고 있다.

향후 신한금융은 파리기후협약에 부합하는 ‘SBTi* 방법론’을 활용해 그룹 자체적인 탄소배출량을 2030년 46%, 2040년까지 88%까지 감축할 예정이며, 그릅 자산 포트폴리오의 탄소배출량을 2030년 38.6%, 2040년 69%까지 감축하고, 친환경 금융 지원 금액을 30조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