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유리다리 파손, 전세계 '경악'
중국 유리다리 파손, 전세계 '경악'
  • 내외일보
  • 승인 2021.05.10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웨이보

[내외일보] 중국 룽징시 비암산에 있는 유리다리 바닥재가 강풍에 날아가 파손되는 황당한 사고가 벌어졌다.

이 사고로 관광객 1명이 한때 고립되기도 했다.

지난 7일, 비암산의 한 리조트 인근 투명다리 부근에 시속 144km 강풍이 불면서 유리 바닥재가 뜯겨나갔다.

중국 웨이보에 공유된 사진에서 뻥 뚫린 다리 한가운데 한 남성이 난간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는 모습은 위태로워 보인다.

앞서 중국 룽징시는 ‘비암산문화관광풍경구’를 만들기 위해 강화유리로 된 다리를 만들었다.

이 다리는 해란강에서 높이 200m 정도에 있으며 길이는 약 300m다. 넓이는 2.5m로 그 바닥이 전체 유리로 돼 있어 유리다리로 불린다. 두께가 3cm인 유리가 3겹으로 이뤄져 강도가 높아 최대 1500명이 다리에 올라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관람객들이 더욱 다리를 즐길 수 있도록 약간 흔들릴 수 있게 설계한 것은 물론, 5D 과학 기술과 효과음을 더해 바닥 유리가 깨지는 듯한 경험도 할 수 있다.

시공업체는 완공 당시 최고 표준다리건설 시공규범으로 설계해 최상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지만 이번에 강풍에 판 유리가 날아가면서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유리다리 파손으로 고립되었던 남성은 소방관과 경찰의 도움을 받아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고 이후 병원으로 옮겨져 심리 상담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