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사망사고' 아나운서 박신영 "유족에 사죄"
'오토바이 사망사고' 아나운서 박신영 "유족에 사죄"
  • 내외일보
  • 승인 2021.05.1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신영 아나운서 / MAXIM
박신영 아나운서 / MAXIM

[내외일보] 박신영 아나운서가 교통 사망사고와 관련해 공식입장을 내고 SNS를 모두 비공개로 전환하는 등 자숙에 들어갔다.

10일 박신영의 소속사 아이오케이는 공식입장을 통해 “이날 오전 박신영은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여 이동하던 중 사거리에서 진입하는 오토바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했다. 피해자분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호 조치를 받았으나, 안타깝게도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신영은 절차에 따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이후 귀가조치 되었으나 심신의 충격이 큰 상태다. 아직 본 사안에 대한 경찰 조사가 명확하게 나오지 않아 세부적인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를 빌려 다시금 피해자 유족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족분들의 상심이 얼마나 크실지 감히 짐작조차 할 수 없지만, 진심으로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박신영은 이날 오전 10시 28분쯤 마포구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차량을 운전하던 중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는 숨졌으며, 박 아나운서는 현재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사고 이후 박신영은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그가 운영 중이던 유튜브 채널 ‘박신영의 신영TV SYTV’ 역시 비공개로 처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