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해명 "아이 다칠 뻔"
이윤지 해명 "아이 다칠 뻔"
  • 내외일보
  • 승인 2021.05.13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윤지 가족 / SNS
배우 이윤지 가족 / SNS

[내외일보] 배우 이윤지가 자신이 올린 '의미심장한' 글에 대해 해명해 관심이 쏠린다.

이윤지는 13일 자신의 SNS에 “실은 나의 반복된 실수로 소울이가 크게 다칠 뻔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한 달 전에도 같은 일로 다친 적 있다. 안전에 대한 경각심이 낮다는 생각이 나를 괴롭힌 밤에, 괜한 스토리를 올려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쳤다”라며 “영아의 경우 특히나 스스로를 위험에서 구할 수 없기에 양육자의 더욱 각별한 보살핌이 필요한데 말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윤지는 “나의 요즘에 아이와 관련된 사회적 이슈들이 큰영향을 미치고 있어서 더욱 속상했던 밤. 자책을 했지만 그것에 머무르지 않고 다시 새날을 시작하는 것만이 내가 해야만 일이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엄마, 그 말의 무게를 더욱 새기는 아침이다. #엄마들힘내요 #오늘도”라고 덧붙였다.

이윤지는 앞서 자신의 SNS에 “진짜 별로다. 잘난 척하면서 결국 오늘 안에 사고를 치는”이라며 “후회를 그렇게 하고 또 후회를 한다는 건 정말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다. 정말 진짜 미안해 아가”라는 내용의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해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이윤지는 2014년 치과의사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2녀를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