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미국 부통령 "한국 백신 지원, 우선 순위 논의할 것"
해리스 미국 부통령 "한국 백신 지원, 우선 순위 논의할 것"
  • 이교영 기자
  • 승인 2021.05.1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한국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를 우선 순위에 두고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한국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를 우선 순위에 두고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민주당 소속인 앤디 김 연방 하원 의원 측에 따르면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 문제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11일 해리스 부통령을 백악관에서 만났다. 김 의원은 아시아에서 중요한 동맹국인 한국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현재까지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 계획은 없었다"면서 "하지만 지원 필요성에 공감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 사안을 진전시키기 위해 우선 순위를 두고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해리스 부통령은 오는 21일 한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이 미국에 오기 전 한국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약속했다.

해리스 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한국에 대한 백신 지원 문제 논의를 구체적으로 추진해 계획을 밟아나가겠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청와대도 이번 한미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로 양국의 백신 파트너십 구축 방안을 꼽고 있는 만큼 정상회담에서 백신 지원 문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