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여성장관'이 아니라 '과기부장관'이 필요하다"
野 "'여성장관'이 아니라 '과기부장관'이 필요하다"
  • 김상환 기자
  • 승인 2021.05.15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여론과 야당의 부적격 의견으로 도마위에 오른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14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명 강행에 대해, 정의당과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임 장관의 각종 의혹에도 능력과 자질보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임명을 밀어붙였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은주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결격 사유가 분명한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공정·균형의 원칙에 서 있는 여성할당제도의 정신을 희화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임 장관은 논란과 의혹의 종합 선물세트였음에도 ‘여성’이라는 이유로 임명을 강행한 것은 세상 모든 여성들에 대한 모욕이다"며 “대한민국에 필요한 공직자는 ‘여성 장관’이 아니라 ‘과기부 장관’이다"고 강조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단체들까지 나서서 청와대와 여당이 아니라, 야당이 여성할당을 여성혐오 수단으로 써먹는다는 비판을 하니 정말 요지경이다"며 "대통령과 여당의원들을 자기편이라 싸고 도는 여성단체들은, 정치권력과 결탁해 버린 우리나라 시민단체의 병든 민낯이다"고 했다.

또 "후보지명 당일부터 논문 외조 등 도덕성 관련 제보가 수없이 날아든 임혜숙 교수를 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것은 습관적으로 페미니즘을 내세운 이 정부가 얼마나 위선적이고 무지한지를 적나라하게 보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관직에 여성할당을 약속했다면, 그 취지에 맞게 능력과 자질을 갖춘 후보를 열심히 찾았어야 한다. 더 큰 잘못은 ‘할당 때문에 자질이 부족해도 임명한다’며 ‘권력이 여성을 끌어올려주고 있다’는 싸구려 생색을 낸 것이다. 경쟁의 일상을 살아가는 여성에게는 모욕감을, 남성에게는 소외감을 주고, 여성할당제도에 흙탕물을 끼얹은 행위다"고 했다. 

윤 의원은 "희소하다는 이유로 유리한 대접을 받기도 했던 고위직 여성들은 다음 세대의 여성과 남성 모두 억울함을 느끼지 않으며 살아갈 판을 조성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이어 "해야 할 말을 하는 이들을 진영논리로 공격하지 마시고, 제도를 모욕한 같은 당 의원의 징계와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