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기부, '최연소 아너스클럽'
혜리 기부, '최연소 아너스클럽'
  • 내외일보
  • 승인 2021.06.09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혜리 / SNS
혜리 / SNS

혜리 기부, '최연소 아너스클럽'

[내외일보] 9일 생일을 맞은 혜리가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기부된 5천만원은 여자 어린이들의 위생용품을 지원하는 '위시(we=she) 캠페인'에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혜리는 "위생용품이 없어 생리 기간 어려움을 겪거나 생리 자체를 불순하게 여기는 관습으로 차별과 고통을 겪는 여자 어린이들이 지구촌에 아직도 많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며 "모든 여자 어린이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행복하게 성장하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희망한다"고 기부 취지를 밝혔다.

앞서 혜리는 2019년에도 아시아 어린이들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스쿨스 포 아시아(Schools for Asia)'에 1억원을 기부해 최연소로 유니세프 고액후원자 모임 '아너스클럽' 회원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