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노점상 없는 거리 조성' 주목˙˙˙대화와 소통으로 '시민 보행권, 노점상 생존권' 둘 다 잡아
광명시, '노점상 없는 거리 조성' 주목˙˙˙대화와 소통으로 '시민 보행권, 노점상 생존권' 둘 다 잡아
  • 박상덕 기자
  • 승인 2021.06.30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6월 29일 30일 이틀 간 광명동(11개소) 철산동(7개소) 가로판매대 18개소를 철거했다

[내외일보] 박상덕 기자 = 광명시가 노점상과 대화와 소통으로 ‘노점상 없는 거리’를 조성해 주목을 받고 있다.

광명시는 지난해부터 ‘노점상 없는 걷기 편한 거리 조성 사업’을 통해 인도 위에 난립한 노점상을 일제 정비하고 있다.

특히 이번 일제 정비는 ‘노점상과 상생의 길 찾기’에 주안점을 두고 노점상과의 수차례 대화와 권역별 설명회를 통해 합의점을 이끌어내고 ‘시민의 보행권’과 ‘노점상의 생존권’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광명시는 올해 4월 전국 최초로 ‘가로판매대 정비 지원금 지급 조례’를 제정하여 노점상의 영업 중단 시 생계 유지를 위한 지원금 지급 근거를 마련했다. 또한 계속 영업을 원하는 노점상은 새로운 터전을 마련해주고 신규 가로 판매대 제작을 지원한다.

광명시는 관내 허가된 노점상 64개소(광명동 20, 철산동 18, 하안동 26) 중 운영을 중단하는 27개소(광명동 11, 철산동 7, 하안동 9)에 지원금을 지급했으며 6월 29일, 30일 이틀 간 광명동(11개소), 철산동(7개소) 가로판매대 18개소를 철거했다.

이에 따라 광명사거리역 주변, 철산역 주변, 하안철골주차장에 있던 노점상은 모두 사라지게 됐으며, 광명시장 입구에서 농협 앞까지 거리에 9개소, 철산상업지구 로데오거리에 11개소, 하안4단지에 17개소, 총37개소가 영업을 한다.

광명시는 오는 8월 가로판매대 37개소를 재설치해 쾌적하게 정비하고, 특히 하안4단지 노점상거리를 테마형거리로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할 계획이다.

광명동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광명시에 거주한지 오래되었는데 광명사거리역 주변을 지날 때마다 노점상이 인도를 모두 차지하고 있어 불편이 많았다. 확 바뀐 거리를 보니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일제정비로 쾌적한 거리를 시민에게 돌려 줄 수 있어 기쁘고 특히 노점상과의 소통으로 원만히 해결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거리비우기 사업을 통해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