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관’ BNB 회장, 재경부안군향우회에 1000만원 쾌척
‘신현관’ BNB 회장, 재경부안군향우회에 1000만원 쾌척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1.07.2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경부안군향우회 제25대 집행부 출범 이후 향우 63명, 4928만원 찬조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신현관’ BNB 회장(70)이 19일 재경부안군향우회(회장 하종대)에 1000만 원을 쾌척했다.
 
신 회장은 이날 “45년 역사 재경부안군향우회가 최근 고향 어려운 주민을 위해 물품을 기부하고 봉사에 나서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 부안 출신 기업가 향우로서 매우 흐뭇하다”며 “제25대 향우회 집행부 이런 노력을 더욱 성원하고자 미력을 보탰다”고 말했다.

BNB는 국내 최고 세라믹코팅 도료 특허를 보유한 중견 회사로 주로 선박과 교량, 방조제, 갑문, 지하터널, 수도관 등의 부식방지 도료를 생산하는데 전국 부식방지 도료 생산회사 1위로 이 분야 시장 30%를 점유했으며, 일본 중국 러시아 등 16개 국가에 도료를 수출할 정도로 외국에서 더 유명하다.

국내에서는 2002년 시공한 새만금 배수갑문 겉면에 칠한 세라믹코팅 도료가 10년이 지나도 따개비가 전혀 붙지 않는 등 방금 칠한 것처럼 말끔해 유명해졌다.

한편, 1976년 10월 창립된 재경부안군향우회는 올해로 45주년을 맞는데 하종대 회장을 필두로 25대 집행부는 239명 고문 및 자문위원으로 구성돼 올해 1월 출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