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최서림의 ‘집 밖의 사람’ 해설
[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최서림의 ‘집 밖의 사람’ 해설
  • 최형심 시인
  • 승인 2021.07.21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 밖의 사람 / 최서림

 

집을 설계하면서도
시인은 집 밖에 머문다.

릴케처럼 집을 짓지 않는 것이 아니라
새 집을 지어놓고도 자신은 들어가지 않는다.

체 게바라같이 끊임없이 허물고 짓다
영원히 안으로 들어가지 못한다.

시인은 길 위에서 구르다 죽는다.
그가 굴러가는 길이 곧 시의 길이다.

 

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최형심 시인

시인은 시의 집을 짓는 사람입니다. 시의 집을 설계하면서도시인은 집 밖에머물러야 합니다. 시인은 새 집을 지어놓고도 자신은 들어가지 않아야 합니다. 안주해서는 안 되기 때문입니다. 안주하지 않기 위해서 시인은 끝없이 세상을 이리저리 굴러다니고 끊임없이 허물고 짓고를 반복해야 합니다. 그래서 시인의 삶은 안락함과는 거리가 멀 수밖에 없습니다. “시인은 길 위에서 구르다 죽는운명을 가진 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