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 일침
정은지 일침
  • 내외일보
  • 승인 2021.07.21 2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지 / SNS
정은지 / SNS

 

[내외일보] 에이핑크 정은지가 사생활 침해에 대해 경고했다.

21일 정은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이 있다”라며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 해줄 것 같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콩이 사진 내가 올린 거나, 라이브 한 것 외에 억지로 캐내서 받아낸 사진 돌아다니는 것 보이면 좀 화날 것 같다”라며 “이 글 보고 맘에 걸리는 사람은 알아서 정리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최근 정은지가 공개한 것 외에 불법적인 루트로 얻은 반려견 콩이의 사진을 공개하는 행위가 늘자 정은지가 대응하고 나선 것.

정은지는 “요즘 집 앞까지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는데 나도 너무 싫지만, 주변 사람들한테도 피해”라며 “본인 마음과 기분만 우선인 사람들은 나도 존중 못 해줄 것 같다. 우리 건강하게 사랑하자”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