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대병원, ‘주취자 응급의료센터 개소’
원대병원, ‘주취자 응급의료센터 개소’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1.07.22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청과 업무협약… 24시간 경찰관 상주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원광대병원(병원장 윤권하)은 21일 전북도경찰청(청장 이형세)과 원광대병원 5층 대회의실에서 ‘주취자 응급의료센터 개소’와 관련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요 협약으로 원광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내 ‘주취자 응급의료센터’를 설치·운영해 24시간 경찰관이 상주하며 범죄와 사고에 노출 된 주취자 및 정신질환자 등 보호조치 대상자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응급센터 내 소란행위 등 발생 시 적극 지원하는 협업 시스템 구축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원대병원 윤권하 병원장, 김종윤 행정처장, 이명수 기획조정실장, 김대원 적정의료관리실장, 최정우 권역응급의료센터 재난의료지원팀장, 이안생 간호1팀장, 소익섭 총무팀장과 전북경찰청 이형세 경찰청장, 조병노 자치부장, 송승현 익산서장, 김진형 청 생활안전과장, 정재봉 청 공공안녕정보외사과장, 이한재 청 생활질서계장, 강석기 익산생활안전과장, 최덕성 익산직장협의회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설치된 “주취자 응급의료센터”는 2012년 서울경찰청 개소를 시작으로 전국 6개 시도에 14개소가 설치돼 운영 중이며 전북에서도 주취자 및 정신질환자에 대한 효율적 보호조치 필요성이 대두돼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설치하게 됐다.
 
이로써 원광대병원에 “주취자 응급의료센터”가 설치되고 경찰이 24시간 상주 배치돼 전북에서도 응급의료 치료가 필요한 주취자와 정신질환자 진료 및 치료를 제공할 수 있고 경찰과 합동으로 보호도 가능해 체계적 관리를 할 수 있게 된다.

협약에 앞서 “주취자 응급의료센터” 설치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원대병원 최정우 재난의료지원팀장, 박민임 간호4팀장 등 직원 2명이 전북경찰청장 감사장, 익산경찰서 정보안보외사과 양양규 경위가 전북경찰청장 표창장을 각각 수상했다.

‘윤권하’ 원대병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주취자 응급의료센터를 설치하게 돼 주취자 및 정신질환자에 전문 응급치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주취자 등을 전문 의료기관에서 전담 경찰관과 함께 보호조치 할 수 있어 응급센터 내 사고예방 체계로 안전한 응급실 환경이 조성 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