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 제조·판매업체 총 4,816곳 점검…73곳 적발
축산물 제조·판매업체 총 4,816곳 점검…73곳 적발
  • 김주환 기자
  • 승인 2021.07.22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축산물 구입·조리 방법 등 주의사항 당부 -

[내외일보] 김주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지난 6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식육·달걀·우유 등 축산물 제조·판매업체 총 4,816곳을 점검해「축산물 위생관리법」등을 위반한 73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여름 휴가철에 여행‧캠핑 등으로 소비가 증가하는 식육 등 축산물에 대한 집중 점검을 함으로써 사전에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했다.
  
주요 위반내용은 작업장 위생관리 미흡 등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28곳) 건강진단 미실시(11곳) 표시사항 위반(6곳) 자가품질검사 미실시(4곳) 등이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 조치하고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위생점검과 함께 여름철 다소비 식품 1,370건을 수거·검사한 결과 식중독균은 검출되지 않았으나, 자연치즈·농후발효유 등 5개 제품이 대장균·대장균군 기준·규격에 부적합해 해당 제품을 폐기 조치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축산물로 인한 식중독 사고 예방을 위해 식육가공품 제조업체 등의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다소비 축산물에 대한 수거·검사를 강화해 안전한 축산물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들도 축산물 구입 후 신속히 냉장・냉동 보관하고, 식육을 가정에서 조리할 때 충분히 익히고 가능한 2시간 이내에 섭취하는 등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