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재난지원금 합의 “소득하위 90%에 25만원씩”
여야 재난지원금 합의 “소득하위 90%에 25만원씩”
  • 김상환 기자
  • 승인 2021.07.23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여야는 23일 재난지원금을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재난지원금은 고소득자와 자산가 등을 제외한 소득 하위 약 90% 가구에만 지급하기로 결론을 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인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고소득자를 제외하고 90%에 육박하는 가구에 1인당 25만원씩 재난지원금이 지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과 정부가 합의했던 소득하위 80% 지급에서 지원대상이 더 늘어난 셈이다. 맹 의원은 “1인 가구 기준으로 연소득 5000만원 이상자, 맞벌이나 4인 가구는 기준을 한 사람 더 사는 것처럼 높여서 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여야는 소상공인 지원 규모를 희망회복자금과 손실보상을 합해 1조5000억~1조6000억원 가량 증액하기로 합의했다. 

국민의힘은 추경 논의 과정에서 소상공인 지원을 더 두텁게 가져가야 한다는 입장을 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