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국방부장관, 사퇴 압박에 “인사권자가 판단할 것”
서욱 국방부장관, 사퇴 압박에 “인사권자가 판단할 것”
  • 김상환 기자
  • 승인 2021.07.26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야당에서 청해부대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에 따른 경질을 요구하는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판단할 일이라고 말했다.

서 장관은 26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최근에 일련의 있었던 일에 대한 책임은 통감을 하고 있다”며 “저의 거취 문제는 인사권자께서 판단하시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번 사태는 지휘 보고 체계가 무너진 군의 오역으로 남을 것이라며 장관뿐 아니라 합참의장과 해군참모총장까지 일괄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 장관은 이날 인사말에서는 “우리 군은 그동안 해외파병 부대원을 포함해 장병들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왔다”며 “그런데도 지난 2월 출항했던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의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세심한 관심과 노력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방부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우리 군의 위상을 드높이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온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이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고 있다”고 했다.

야당은 서 장관 경질을 요구하고 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부하들을 사지로 몰아넣은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의 즉각적인 경질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