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디지털창구’ 시범운영 실시
새마을금고 ‘디지털창구’ 시범운영 실시
  • 이수한
  • 승인 2021.07.27 0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수한 기자 = 새마을금고는 오는 28일 부터 종이없는“디지털창구”운영을 시작한다. 서울지역 영업점 2곳(세종새마을금고, 가양동새마을금고)의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인천, 경기 지역을 거쳐 전 영업점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디지털창구”는 새마을금고 영업점에 방문한 회원이 종이신청서 대신 터치 모니터에 표시되는 전자신청서에 서류를 작성하고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고객이 문서 작성 및 입력기능 등을 한눈에 이해하기 쉽게 구성햇고, 직원 업무간소화로 상담과 안내에 집중할 수게 된다. 서식 필수사항 체크 및 서명 모아 쓰기 등 특화기능을 통해 서식작성 시간을 줄여 고객편의성 향상과 방문고객 대기시간 감소 등이 기대된다.

디지털창구는 △입출금업무 △계좌신규 △대출상담 및 실행 △전자금융서비스 신청 △체크카드 신규 및 재발급 △공제 가입설계 및 청약 등 100종류의 업무에 도입된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일선 영업점에서 페이퍼리스 환경으로의 전환을 통해 종이서식을 관리하는 번거로움을 줄이고 ESG경영에 동참한다”고 전했다.

한편,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직접 찾아가서 금융업무를 처리하는 새마을금고 태블릿 브랜치 서비스를 오는 8월에 추가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손바닥인증서비스, RPA(업무자동화시스템)등의 도입으로 지속적인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더뱅킹, 상상뱅크 등 새마을금고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개선 및 리뉴얼도 지속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