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농촌지역 폭염 대응 ‘드론’으로 예찰한다
계룡시, 농촌지역 폭염 대응 ‘드론’으로 예찰한다
  • 윤재옥 기자
  • 승인 2021.07.28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력이 닿기 어려운 사각지대 중심 선제적 안전예찰 -

[내외일보/계룡] 윤재옥기자 = 계룡시(시장 최홍묵)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대응하기 위해 드론을 활용한 농촌지역 예찰활동에 나선다.

시는 최근 연일 35℃에 달하는 극심한 무더위가 지속됨에 따라 드론조종 자격증을 보유한 시 공무원과 자율방재단을 중심으로 드론을 활용한 농촌지역 예찰활동에 나선다고 시행배경을 전했다.

시는 드론을 띄워 논·밭, 비닐하우스 등 야외활동 중인 어르신 등이 확인되면 자율방재단이 직접 휴식을 권고하는 등 여름철 행동요령을 홍보하고 얼음물을 지급해 온열질환 등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무더운 시간대 농사일 등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물 마시기, 그늘에서 쉬기 등 행동요령을 숙지하여 건강하게 여름을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