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임준 군산시장·신영대 국회의원, 국무총리 면담
강임준 군산시장·신영대 국회의원, 국무총리 면담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1.08.0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2만평 규모 새만금 스마트 그린 산단 조성 방안 논의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강임준 군산시장과 신영대 국회의원은 국무총리실을 방문해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을 통해 ‘새만금 스마트 수산가공 종합단지 조성’ 등 K-뉴딜과 관련된 지역현안에 대해 건의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4일 밝혔다.

먼저 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새만금 매립으로 30년간 전북과 군산시 수산업은 지속적으로 쇠퇴해 경쟁력을 잃어가는 상황을 설명하며 “낙후 군산지역 수산업이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하도록 ‘새만금 스마트 수산가공 종합단지’가 시급히 조성 돼야한다”고 지원을 요청했다.

단지 조성은 사업기간이 22년~25년으로 총 380억이 투입돼 새만금산단2공구에 8만평 규모로 세워질 계획이다.

이어 세계 최대규모 3GW급으로 조성되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추진 상황에 대한 설명과 함께 K-뉴딜 성공을 위한 현안 건의를 이어갔다.

신 의원은 “군산시는 세계 최대규모 재생에너지 클러스터가 조성되는 지역이고, 특히 지난 4월에는 국내 최초 ‘스마트 그린산단 국가시범산업단지’로 지정되는 등 K-뉴딜 성공 테스트베드 역할을 하고 있다”며 “112만평 규모 스마트 그린산단과 세계 최대 규모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성공을 위해서는 4.7GW급 전력을 연계할 전력 계통망이 적기에 확충돼야 한다”고 정부차원에서 속도감 있는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날 김부겸 총리는 새만금과 군산시가 K-뉴딜의 거점지역이라는 점에 공감하며 정부에서 협조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세부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K-뉴딜이라는 새로운 기회가 새만금에 찾아오고 있다”며 “정부와 국회 소통을 강화해 세계 최대규모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전력 계통망을 조기에 확충하고 이를 통해 군산시를 K-뉴딜의 롤모델로 만들어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