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속절없고 하염없이 무너지는 익산인구↓
[칼럼] 속절없고 하염없이 무너지는 익산인구↓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1.08.0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속절없다.”는 “어쩔 도리가 없다.”는 말이고, “하염없다.”는 “끝없는 것”을 말한다. 익산인구는 두 말을 합친 “속절없고 하염없다.”가 적합하다. 7월말(이하 연·월말) 27만9836명으로 급감했다. 2017년 ‘30만187명’ 이후 43개월 연속 감소했다. 18년 -6125명(29만4062명)·19년 -6291명(28만7771명)·20년 -5495명(28만2276명)으로 마감한데 이어 올 7개월에 -2440명인 ‘27만9836명’으로 하염없이 폭삭해 28만이 속절없이 붕괴됐다. 43개월에 2만351명이 줄어 삼기면 7.86개가 사라졌고, 9422 세대가 폭감했다. 1503명만 더 줄면 장수군 2만1854명이 통째 사라진다. 1999년 33만7436명 정점에서 -5만7600명으로 폭감했다. 시 단위에서 드문 사례다. ‘누란지위累卵之危’ 계란이 깨지고, ‘풍전등화風前燈火’ 등불이 사그라진다.

순천시·승주군이 통합한 ‘순천시’는 95년 25만1156명으로 익산이 7만6996명이 많았으나 순천에 ‘호남3대도시’를 내주었다. 여수보다 익산이 1713명 많아 ‘호남5대도시’도 임박했다. 군산에 ’호남6대도시‘도 위협받는다. 1995년 익산 32만8152명으로 군산보다 5만2333명이 많았으나 7월 1만3610명으로 압축됐다. 조한용·채규정·이한수·박경철 시대보다 월별 감소 수가 월등하다. 목포가 무안·신안과 행정통합하면 34만8177명으로 익산은 ‘호남7대도시’로 추락한다.

전북에서 ‘익산’ 위치를 보자. 전주국도대체도로 및 전군산업도로 등으로 도청소재지에서 출퇴근이 가능한데 떠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전주는 교육·문화시설이 집중된데다 각종 택지개발과 재건축이 집중되니 7월 +236명인 65만7664명으로 꾸준히 증가한다. 완주군도 ‘혁신도시 효과종료’로 줄다가 7월 +173명인 9만1197명으로 증가했다. ‘완주테크노밸리 제2산단’ 공동·단독주택 용지 완판에다 ‘삼봉지구’ 아파트도 완판 된데다 군청 주변 2천여 세대 ‘복합행정타운’도 아파트 분양이 시작돼 증가세로 반전될 수 있다. 현대조선소와 한국GM 폐쇄로 군산 급감이 전망됐는데 17년 27만4997명에서 올 7월 26만6226명으로 43개월에 8771명만 감소했는데 익산은 2만351명이 폭감했다.

필자는 10여 년 전부터 익산 동(익산IC 부근), 서(모현·오산), 남(목천포), 북(망성 금강연안) 경계지역 개발을 누차 거론했다. 전주·완주·군산·강경 등지로 떠나는 인구유출 대신 유입을 꾀하려는 택지개발이나 금강연안 젓갈단지 및 전원주택 개발을 거론했다. 특히 2003년, “목천포 정차역을 추진하자!”는 칼럼에서 『목천동 남부에 정차역을 추진하고 택지로 개발하자.』는 주장을 한 바 있다. 『정차역을 도심 익산역에 세우면 시민 외에 이용치 않게 된다. (중략)‘목천동 정차역’을 세우면 전주·군산·김제에서도 접근 용이하다.』는 내용이다. 정치인들이 익산역을 고집해 실현이 안 됐다. 서쪽 배산택지 등만 실현돼 군산 동부 인구유입에 효과가 크다.

우연인지, 새만금수변도시를 겨냥(?)한 것인지, ‘6천여 세대’가 공급될 만경강수변도시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올 1월 출현했다. 야심찬 계획이나 문제점도 많다. 익산시는 5곳 도심공원 ‘숲세권’ 아파트 ‘7600 세대’ 분양도 전망했다. ‘평화동’은 LH가 ‘1027세대’ 건립을 위해 허송한다. “LH 오염토 처리조건으로 ‘380 세대’를 더 짓도록 했다.”니 ‘1400여 세대’로 확대됐다.

2011년부터 추진한 29만㎡ ‘부송택지개발’은 ‘1500 세대’가 계획됐으나 언제 국식클과 산단 배후 주거지가 될지 의문이다. (구)익산경찰서 ‘350 세대’도 있다. 국식클 공공주택 부지 분양업체가 사업승인에도 착공을 안 한 674세대와 단독 56필지 등 ‘730 세대’도 있다. <수변도시 6천·숲세권 7600·LH평화동 1400·부송택지 1500·(구)익산경찰서 350·국식클 730 세대> 등 총 1만7580 세대로 4만여 명이 거주할 물량이다. 백제웨딩홀 626세대 등 신축도 적지 않다. 재건축 추진 5개 단지 3058세대 등에다 주택업체가 별도 세울 아파트나 주택은 별개다. “23년까지 1만4200여 세대, 24년 이후 1만1천여 세대 등 아파트 2만5300여 세대 공급”이라는 보도를 감안하면 무려 6만 명이 거주할 방대한 물량이다. 일자리보다 주거문제가 더 큰데 수도권 외 한국 최대 주택경기가 대단원의 막을 향해 내리막길인데 뒤늦게 ‘만경강 수변도시’ 홍보에 법석이다. “버스(인구) 떠난 후, 손드는 격이다.” 행정전문(?)은 실종되고 행정력 추락만 ”속절없고 하염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