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품수수 혐의'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리더십도 '총체적 부실'
'금품수수 혐의'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리더십도 '총체적 부실'
  • 김주환 기자
  • 승인 2021.08.0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교진 세종시교육감

[내외일보] 김주환 기자 = 지난 15일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이 세종경찰청 광역수사대로부터 금품수수 혐의로 정식 입건된 이후, 세종시 선관위도 경찰청에 정식 고발장을 접수했다.

또한 관내 일부학교에서 스포츠 강사 채용시 성범죄 경력조회를 의무적으로 해야 하나 이를 무시한 채 채용한 사실이 세종시 감사위원회의 감사과정에서 적발되어 시정조치 통보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지난달에는 세종시 교육청 공무원 A씨가 타 교육청의 여성 공무원에게 모처 식당내서 성추행을 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기도 했다.

이러한 교육청의 근무기강 해이는 최교진 교육감의 리더십에 의문을 제기할 수 밖에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 

더욱이 '선도적 교육'을 입버릇처럼 외쳐오던 그의 언행불일치는 시민들의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에 교육청 관계자는 “최 교육감의 금품수수혐의 관련 건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말할 수 없고, 일부학교의 스포츠강사 채용 과정에서 벌어진 성범죄경력 조회 누락에 대해서는 감사위원회 권고를 받아들여 앞으로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A직원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서는 "교육청에서 징계수위와 형사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