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선넘은 이낙연, 중대범죄 사과하라"
이재명 "선넘은 이낙연, 중대범죄 사과하라"
  • 내외일보
  • 승인 2021.08.3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거캠프가 이 지사를 향해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향해 공식사과를 요구했다.

이 지사 캠프는 31일 입장문을 내고 "이번의 흑색선전은 용인가능한 선을 넘었다"며 "이낙연 후보님께 공식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 후보자는 지난 2019년 이 지사의 선거법 위반 상고심을 변론하면서 수임료를 받지 않은 사실이 최근 밝혀져 청탁금지법 위반 논란이 일었다. 이 전 대표 측은 변호사비 대납 의혹까지 제기한 상황이다.

이 지사 캠프는 "이재명 후보의 재산은 수사와 재판을 거치면서 증가가 아니라 감소했다"며 관보에 명시된 재산신고내역을 인용했다.

재산신고내역에 따르면 수사 재판 시작 전인 2018년 3월 29일 관보 게시 재산에 대비해 재판 종료 후인 2021년 3월 25일 관보 기준 재산액은 총액 기준 1억2975만8000원이 감소했고, 주택 평가액 증가분 등을 감안시 3억225만8000원 감소했다.

이 지사 캠프는 "공직자로서 매년 재산신고 하는 이낙연 후보님과 윤영찬 의원님 등 캠프 책임자들이 이 사실을 모를 리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님 캠프가 '변호사 비용이 최소 수억에서 수십억원이 들 것이란 건 법조계의 상식인데 재판 기간 이재명 지사의 재산은 오히려 늘었다', '만약 이 지사가 개인 비용으로 충당했다면 재산 증감과 어떤 관계가 있었는지 확실히 밝혀야 하는 사안', '만약 대납의 경우라면 상당히 문제가 중하다'는 등의 주장을 한 것은 네거티브를 넘어선 낙선목적의 고의적 허위사실 공표행위로서 중대범죄"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그간 수많은 네거티브와 허위사실 공표를 같은 민주당원으로서 최대한 인내했지만 이번의 흑색선전은 용인가능한 선을 넘었다"고 말했다.

반면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 측 주장이 적반하장이라며 변호사 수임 비용 일체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 전 대표 선거캠프 정무실장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사건의 핵심은 매우 단순하다"며 "이 지사께서 변호사 비용의 전체 액수와 출처, 재산변동과의 관계를 가감없이 밝히면 그만"이라고 반박했다.

윤 의원은 "그걸 '사생활'로, '어처구니없다'는 식으로 묻어 갈 수는 없다"며 "공직자들이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누려왔던 온갖 특혜와 반칙에 엄격한 절제를 요구하고 개혁입법을 이끌었던 주역이 우리 민주당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하루가 멀다하고 터지는 '이재명 리스크'에 오히려 당황스럽기 짝이 없다"며 "제발 민주당 경선이 후보들간 정책과 비전, 민생에 집중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