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무료생활법률상담실 운영 9월 6일부터 일시 중단
원주시 무료생활법률상담실 운영 9월 6일부터 일시 중단
  • 김의택 기자
  • 승인 2021.09.0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김의택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원주시 무료생활법률상담실 운영이 오는 6일부터 일시 중단된다.

원주시는 최근 전국적으로 델타 변이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역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특히 부대 내 집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방역 지침 강화로 군 법무관의 참여가 어려워짐에 따라 당분간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원주시는 매주 월요일마다 무료생활법률 상담관으로 위촉된 변호사와 군 법무관이 시민 생활과 관련된 행정·민사·형사·가사 사건을 비롯해 시의 행정처분에 관한 법률사항 및 각종 법률 해석 등에 대해 무료로 상담을 진행해 지난 8월까지 33회에 걸쳐 총 240명이 이용했다.

원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확산으로 부득이하게 운영을 중단하게 된 만큼, 시민들의 많은 양해를 바란다.”며, “추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지켜보며 재개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