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은 독서의 달, 광명시도서관 랜선으로 즐기는 책과의 만남
9월은 독서의 달, 광명시도서관 랜선으로 즐기는 책과의 만남
  • 박상덕 기자
  • 승인 2021.09.0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6개 도서관 랜선으로 만나는 저자초청강연회, 가족공연 마련, 코로나19로 우울해진 마음달래기 프로그램 풍성
광명시도서관 랜선으로 즐기는 책과의 만남

[내외일보] 박상덕 기자 = 광명시도서관은 9월 독서의 달을 맞아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의 심리방역을 위해 집콕 생활에 도움이 되는 독서문화프로그램을 9월 한 달 동안 비대면으로 운영한다.

9월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정한 독서의 달로 광명시도서관에서 매년 저자초청 강연회와 도서전시, 가족공연 등을 운영하고 있으나 2년째 계속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올해는 모든 행사를 비대면으로 전환하여 집에서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광명시도서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 혼자서 즐길 수 있는 독서생활 지원을 위해 연령별 추천도서를 선정 배포하고 저자초청강연회, 가족공연을 랜선으로 진행하여 심리방역을 강화할 예정이다.

올해 추진하는 독서의 달 주요행사로는 ▲하안도서관은 미술 컬럼리스트 이소영 작가의 '그림, 마음을 위로하다', 가족문화공연 환경보호 퍼포먼스 '지구를 지켜라' ▲광명도서관은 서울대학교 박찬국 교수의 '사는 게 고통일 떄, 쇼펜하우어', '책과 함께하는 체험프로그램' ▲소하도서관은 최윤규 작가의 '나와 세상을 바꾸는 힘!상상력과 융합력', '사피엔스 함께 읽기' ▲연서도서관은 이슬아 작가의 '묻기, 듣기, 쓰기' 강연회 등이 있으며 지난 4일에는 철산도서관에서 밝은 밤의 저자 최은영 작가초청강연회, 충현도서관에서는 가족문화공연 '애기똥풀', 5일에는 철산도서관 입체낭독콘서트 '미스 손탁'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외에도 광명시도서관은 도서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연령별 ․ 주제별 추천도서를 책자로 제작하여 배부하고 테마별 추천도서를 도서관별로 전시할 예정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독서의 달 행사를 대면으로 진행하지 못해 안타깝지만,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독서의 달 프로그램이 시민여러분들의 지친 마음에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시민여러분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신속히 적응하고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