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넷-제로를 위해 달리는 '지콤 n 레이스투제로 온라인 릴레이 캠페인' 참여
광명시, 넷-제로를 위해 달리는 '지콤 n 레이스투제로 온라인 릴레이 캠페인' 참여
  • 박상덕 기자
  • 승인 2021.09.08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사회와 지역을 연계한 지방정부의 기후행동 본격 시동
지콤 n 레이스투제로 온라인 릴레이 캠페인

[내외일보] 박상덕 기자 = 광명시는 유엔과 세계 1만여 지방정부가 함께하는「지콤 & 레이스투제로 온라인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 한다고 밝혔다.

광명시는 기후변화대응 및 에너지 전환에 대한 세계 최대 지방정부 공동 기후행동으로서 전 세계 지방정부 지도자들의 글로벌 정책 담론을 주도하는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 협약 ‘GCoM(Global Covenant of Mayors for Climate & Energy)’에 2019년 10월 가입하였고, 이번 릴레이 캠페인을 계기로 레이스투제로(RaceToZero) 캠페인에 추가 동참하기로 했다.

레이스투제로(RaceToZero)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이 주관하며 탈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앞당기기 위해 국가뿐만 아니라 주요 주체 즉, 지방정부, 기업, 학계 등의 참여를 요청하는 캠페인으로 참여를 선언한 주체들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장기계획과 2030 중기 계획을 마련하고, 이의 이행을 약속하고 실천한다.

참여를 위한 조건은 ▲(약속)2050 넷제로 달성을 위한 지방정부의 약속 ▲(계획)2030 중기 기후 목표 설정 ▲(이행)제26차 당사국총회(COP26) 전까지 최소한 한 가지 기후행동 시행 ▲(보고)매년 이행과정과 성과에 관한 보고이며, 보고는 `CDP- ICLEI 통합보고시스템'(온라인)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2021년 8월 현재, 영국 런던, 미국 워싱턴DC, 독일 본, 일본 도쿄 등 764개 기초와 광역 지방정부, 3,067개 기업과 173개 투자사, 622개 대학 등이 동참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서울, 부산, 대구, 춘천, 수원, 서울 도봉구 총 6개 지방정부가 선도적으로 레이스투제로에 참여하고 있다.

이 릴레이 캠페인을 주관하는 이클레이 한국사무소 박연희 소장은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지역의 책임있는 기후행동을 선도한다는 것”이 캠페인 참여의 의미이며, 지방정부의 이러한 노력은 “기후행동 선도 지방정부로서의 위상을 세우는 계기가 될 뿐 아니라 우리나라가 기후 악당 국가라는 오명을 벗고 기후위기 극복을 선도하는 책임있는 국제사회의 구성원으로 자리매김 하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명시는 의왕시와 안산시를 지목하여 릴레이 캠페인에 초대했다.

한편, 광명시는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구 온도의 1.5도 상승을 막고자 ‘1.5℃ 기후의병대’를 조직하여 10만 광명시민이 기후의병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행정적 지원을 할 예정이며, 이외에도 함께 그린 광명 쿨루프 사업, 친환경자동차 보급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