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해밀동‧반곡동 주민센터 개청
세종시, 해밀동‧반곡동 주민센터 개청
  • 김주환 기자
  • 승인 2021.09.16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밀동 9월 28일 업무 개시… 반곡동 10월말 개청 예정 -
- 행정동 12개로 늘어, 신설동 행정ㆍ문화ㆍ복지 서비스 강화 -

[내외일보] 김주환 기자 = 이춘희 세종시장은 9월 셋째주 정례브리핑을 통해 6-4생활권 해밀동과 4-1생활권 반곡동 복컴이 차례로 문을 열게 됐고, 해밀동 주민센터는 9월 28일부터 업무를 개시하고, 10월 1일 개청식을 갖게 되었으며, 반곡동 주민센터는 10월말 개청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시는 공동주택 입주와 복합커뮤니티센터의 준공 시기 등에 발맞춰 행정동을 신설해 왔으며, 지난 7월 조례를 개정하여 행정동인 해밀동과 반곡동의 신설 근거를 마련하고, 순차적으로 주민센터를 개청하여 주민들의 행정‧복지‧문화 수요를 제공하고, 해밀동 주민센터 개청에 대해서는해밀동은 2020년 9월부터 입주를 시작하여 현재 3,082세대 8,471명이 거주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해밀동지역은 그간 도담동에서 행정서비스를 제공해왔으나, 지난 6월말 해밀동 복합커뮤니티센터가 준공됐고 이에 따른 조례개정을 통해 행정동인 해밀동을 신설, 내부 시설을 보강한 후 주민센터를 개청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해밀동 주민센터는 해밀동과 산울동의 3.9㎢, 11통 83반을 관할하게 되며, 9월 28일부터 업무를 시작하고, 해밀동 1.04㎢면적에 11통 83개반과 산울동 2.86㎢ 면적으로 현재 통, 반은 편성하지 못하고 있으며, 개청식은 10월 1일 14시, 주민센터 앞에서 개최하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간소하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반곡동 주민센터 개청은 2017년 10월에 첫 입주가 시작된 이후, 현재 4,938세대 1만2,721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반곡동은 그간 소담동에서 관할하였으나, 조례개정을 통해 행정동 설치 근거를 마련하고, 7월말 복컴 준공에 따라, 10월말 개청을 목표로 내부 시설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곡동 주민센터가 개청되면, 반곡동과 집현동, 합강동을 포함하여 11.5㎢, 37통 219반을 관할하고, 반곡동 3.18㎢ 면적에 19통 122개반 집현동 5.59㎢ 면적에 18통 97개반 합강동 2.78㎢ 통 반은 현재 편성하지 않은 상태며, 11월에 입주하는 집현동 6개 단지, 3,574세대까지 관할할 수 있도록 주민센터 개청을 준비하여 해당 지역민들이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