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여버릴거야" 막말 논란 성일종 의원, "내 불찰"
"죽여버릴거야" 막말 논란 성일종 의원, "내 불찰"
  • 내외일보
  • 승인 2021.09.19 15: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

[내외일보] 김상환 기자 = 국민의힘 성일종(서산·태안) 의원이 막말 논란에 휩싸이자 자신의 불찰이라 사과했다.

성 의원은 지역 사안 보도와 관련해 언론사 기자에게 연락해 막말을 퍼부어 파문이 일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서산태안지역위원회(아래 민주당 서태안지역위)는 성 의원이 한 지역 언론사 A 기자에게 가세로 태안군수를 거론하며 입에 담기 힘든 말을 퍼부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가세로 태안군수에게 공개 사과하고, 서산·태안 군민에게 사죄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성 의원이 지난 17일 B 기자와 전화 통화 중 '내가 가세로 죽여 버릴 거야. 이 XX 한 것도 없는데'라는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발단은 최근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에 태안고속도로 노선이 포함된 것과 관련한 A 기자의 보도다.

성 의원은 A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이 일은 내가 다 했고, 가세로는 여기에 '가'자도 걸치지 않았다"면서 "야, 기사를 똑바로 써야지. 태안고속도로를 누가 했는데, 너 기사를 그렇게 쓰냐"라며 수정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서태안위는 "자신보다 연배 높은 군수를 '죽여버리겠다'고 하면서 언론사 기자에게 위압적으로 기사 수정을 요구하는 국회의원을 우리는 원치 않는다"며 성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어 "지역구 군수는 국회의원이 함부로 다룰 수 있는 존재가 아니며, 언론 기사 역시 제 맘대로 바꿀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군부독재 시절에나 가능했던 국회의원의 구시대적 작태일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특정 사업을 성 의원 자신이 다 했다며 억지로 생색내는 행태가 서글픈 일"이라면서 "성 의원은 태안군수 명예와 언론자유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서산태안 유권자들을 모욕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서태안지역위는 성 의원에게 ▲태안군수 명예훼손 사과 ▲서산·태안 유권자 사죄 ▲언론 자유 침해 즉각 사죄, 재발 방지 약속 ▲ 국민의힘의 성일종 의원 즉각 징계 등 4가지를 요구했다.

성 의원으로부터 막말과 기사 수정 요구를 들은 해당 기자는 18일 해당 사건을 보도하면서 "지난 16일 태안군과 성일종 의원실로부터 보도자료를 제공받았다"며 "별다른 수정 없이 원문에 가까운 내용으로 보도했다"고 밝혔다.

또한 가세로 태안군수는 자신에게 막말을 한 성 의원이 "비열하고 옹졸한 사람"이라며 "대꾸하고 싶지도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A 기자의 언론사는 전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성 의원은 19일 기자와 한 전화 통화에서 "해당 기자에게 태안고속도로 노선 사안은 좀 제대로 써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며 통화를 한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가세로 군수에 대한 발언은) 정치적으로 그 얘기를 한 거다. 제 불찰"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블랙맘바 2021-09-19 18:32:02
온 세상에 수준 낮은 넘들이 넘처난다. 그래도 지도층이라고 폼 잡고 살것지. 인간 단계로는 미성숙 레벨일진데. 하찮은 미물일 뿐

이정환 2021-09-19 18:19:32
국짐당 쓰레기들 어는 한 놈도 제대로 인성 갖춘 넘이 있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