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곽상도 뇌물 사건? 이재명의 '자뻑'"
진중권 "곽상도 뇌물 사건? 이재명의 '자뻑'"
  • 내외일보
  • 승인 2021.09.27 08: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혜영 기자 =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이 성남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로부터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것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곽상도는 그들에게 대체 무슨 일을 해주었을까"라며 "이 검은 커넥션,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그 비밀을 알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27일 SNS에 "왜 성남시에서는 화천대유라는 기업에 그렇게 큰 돈을 몰아주었을까? 그 돈들은 지금 어디에 있을까? 진상규명을 위해 특검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글을 썼다.

진 전 교수는 "이재명 측에선 '곽상도 뇌물 사건'으로 프레이밍 하려는 모양인데, 쉽지 않을 것이다. 논리적으로 자뻑"이라며 "애초에 사업 자체가 정상적으로 설계됐다면 '뇌물' 이 왜 필요하겠나. 뇌물이 오간다는 것은 사업 자체가 범죄적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범죄적인 사업을 누가 설계했을까"라며 "참고로, 이재명 지사는 그 사업을 자신이 설계했노라고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그 50억원이 '뇌물'이라면 당연히 그 무언가의 '대가'일 것이다. 곽상도 측에서 뭔가 화천대유 쪽에 해준 일이 있다는 것"이라며 "한마디로 사업 자체에 뭔가 불법적인 구석이 있다는 얘기다. 즉 그 수상한 사업을 성사시키는 데에 당시 박근혜 정권 사람들의 역할이 있었다는 얘기"라고 언급했다.

그는 "결국 그 수상한 사업을 관철시키거나, 혹은 그 비리를 들키지 않게 덮어두기 위해 성남이라는 지자체와 전 정권 청와대 사람들 사이에 어떤 유착이 있었다는 얘기"라며 "차명투자의 대가로 보이는데, 이재명 측에선 뇌물로 몰아갈 수밖에 없을 것이다. 차명투자라 부르면 애초에 사업 자체가 조직적 사기였다는 얘기"라고 밝혔다.

한편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은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소수 지분을 보유한 일부 인사들이 수천억원을 배당받았다는 의혹을 골자로로 한다. 

야권은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지사를 비판해왔는데, 대장동 개발의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으로만 50억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논란이 발발한 이후 곽 의원은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흑감자 2021-09-27 14:32:18
진증권씨 이지사에게 덮어 씌우려 소설 쓰지 마시고 조용히 손자나 보시오 정말 당신 쳐다보면 구역질 납니다 당신은 정말 허우 사실 유포자요